궁금치 원장님 :

34

총 칼럼 :

246

검색 치과스트 로그인

목록으로

매복사랑니 통증 줄이고 발치하는 방법에 대하여

조회수

1001

사랑니가 조금 나와있는 일러스트

 

사랑니가 있는 줄도 몰랐다가 X-ray 촬영을 통해 잇몸 속에 숨어있는 매복사랑니가 있음을 확인하시게 되는 환자분들이 있습니다.

그동안 잇몸으로 덮여 있었기 때문에 사랑니가 나지 않았다고 생각하셨던 것이죠.

사랑니가 아예 나지 않는 경우도 더러 있지만, 대부분은 잇몸 속에 사랑니가 묻혀있는 ‘매복사랑니’인 경우가 많습니다.


 


 

사랑니, 꼭 뽑아야 할까요?
 

사랑니는 가장 늦게 나오는 영구치로 가장 안쪽에 나는 큰 어금니를 말합니다. 성인의 경우 큰 어금니가 9개 이상이라면 사랑니가 다 나온 것으로 보는데요.

보통 18세 이후부터 나기 시작해 상하좌우에 각각 하나씩 나는데, 4개 모두 정상으로 나는 경우는 드문 편입니다.

사랑니가 정상적인 위치에 반듯하게 나와 있고, 칫솔질을 통해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면 굳이 뽑을 필요는 없지만, 아무래도 제일 안쪽에 있기 때문에 칫솔질 등 위생 관리가 어려운 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음식물이 잘 끼고 입냄새나 충치, 잇몸질환 등의 문제를 일으키기 쉽고, 사랑니 주변 치아까지 충치가 생기거나 염증이 생길 수 있어 예방 차원에서 발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매복사랑니 발치 전과 발치 후 일러스트

 

 

매복사랑니 발치, 이것만은 체크하세요.

 

개인에 따라 치아 발달 상태는 다르기 때문에 20대에 사랑니가 나지 않았다고 해서 사랑니가 없다고 판단하기보다는 정기 검진을 통해 정확한 상태를 확인해야 합니다.

통증이 없더라도 사랑니가 나왔거나 잇몸이 단단하게 느껴진다면 전문의의 진단을 통해 사랑니가 맹출된 위치나 형태, 크기 등을 살펴본 후 발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매복사랑니는 그 뿌리가 신경관과 가까운 경우가 많고, 이 신경관은 잇몸, 볼, 입술, 턱 주변의 감각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매복사랑니 발치는 비교적 난이도가 높은 치과 치료에 속합니다.

발치 과정에서 신경을 잘못 건드리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고, 무리하게 뽑으려 하면 주변 치아와 잇몸에 손상을 입힐 수 있기 때문에 CT 촬영 등을 통해 사랑니와 아래턱 신경 거리 및 위치를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마무리하며

 

3D CT 등의 검사를 받아야만 개인마다 다른 구강 구조와 치아 상태, 신경 분포 등을 면밀하게 진단할 수 있으니 체계적인 정밀진단 장비를 갖춘 곳인지 확인 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과 치료에 대한 두려움이 있으시다면 잠을 자듯 편안한 상태에서 발치를 진행할 수 있는 곳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도 좋습니다.


 

 

아프지 않게 환자를 배려하는 전문성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치과, 잠실 탑플러스치과의원 대표원장 허석이였습니다.

@궁금치 ggchi.info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